이낙연-김종인, 만났지만…신경전 속 '헛도는' 공수처법

국회의장 주재 3자회동…공수처법 등 신경전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이4일 국회 의장실에서 열린 교섭단체 정당대표 회동에서 기념촬영을 위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왼쪽)와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자리를 안내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이4일 국회 의장실에서 열린 교섭단체 정당대표 회동에서 기념촬영을 위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왼쪽)와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자리를 안내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 처리 등 입법대전을 앞두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만났지만 신경전 속에 원론적 입장을 주고 받았다.

이 대표와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얼굴을 맞대고 공수처법 및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갈등 등 현안과 관련해 의견을 나눴다.

지난 9월 10일 박 의장이 주재했던 첫 여야 대표 오찬 회동 이후 두 번째 만남이다.

김 위원장은 모두 발언에서 공수처법 개정에 대해 "뜻대로 되지 않는다고 법을 고치는 것이 상식에 맞나"라며 "정권의 한계를 인식하고 정치를 해달라"고 말했다.

추 장관과 윤 총장 간 충돌과 관련해선 "이런 것 하려고 검찰개혁 했느냐는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이 대표는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를 운영해보니 굉장히 취약한 부분이 있다는 것이 드러났다. 개선이 불가피하다"며 "공수처는 24년 동안 우리의 숙제였다"고 물러서지 않았다.

박 의장은 대표 회동이 끝난 뒤 기자들에게 "공수처는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빠른 시일 내 정치력을 발휘해 합의하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다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광범위하고 솔직하게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 마음을 열고 대화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