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 아바타 뒤에 숨은 대통령…秋文정권" 野 총공세

주호영 "법무부 이름보다 정권옹호부로"
이종배 "추미애 아바타 뒤에 숨은 대통령", 하태경 "대통령이 장관 부하 자처"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3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현 정부 들어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자 문 대통령을 맹비난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이용구 법무차관 임명에 대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만으로 검찰을 핍박하기가 힘이 부족하니까 응원군으로 이 차관을 보낸 것"이라며 "법무부라는 이름보다 정권변호부, 정권옹호부라고 이름을 바꿔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모든 것은 추미애 아바타 뒤에 숨은 대통령의 지휘였음이 드러났다. 문 대통령은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취소를 즉각 결단하고 대국민 사과와 함께 추 장관을 즉각 경질하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하태경 의원은 문 대통령이 법무부 징계위 결정을 받아들일 거라는 청와대 입장과 관련해 "추 장관이 결심하면 문 대통령은 추미애의 부하로서 총폭탄이 되겠다는 것이다. 대통령이 추 장관의 부하를 자처한 것"이라고 공격했다.

이어 "이 정권이 문추(文秋)정권인 줄 알았는데 생각해보니 문재인이 바보짓 하며 추미애 부하 노릇을 하는 추문(秋文)정권이었다"고 일갈했다.

추 장관이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공정한 법치를 행하는 검찰로 돌려놓겠다'는 내용의 글에 대한 원색적인 비판도 쏟아졌다.

김은혜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국민에게 외면당한 법무부 장관의 마지막 몸부림"이라며 "구차한 변명은 친문 세력과 따로 만나 하시라"고 꼬집었다.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교수는 "급하긴 급했나 보다. 자신이 탄핵한 노 대통령 영정사진까지 소환했다. 문 대통령은 이미 징계는 전적으로 추 장관의 결정이라는 입장, 최악의 경우 추 장관 손절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수진 의원도 "낙산사 방문이 공무인지, 직원들을 대동했는지 이용한 차량이 뭔지 궁금해지기도 한다. 추 장관이 불법, 사찰 두 단어를 언급한 것엔 이유가 있다는 글도 생각난다"고 비꼬았다.

또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문 대통령이 이 차관을 윤 총장에 대한 징계위에 참여하지 않도록 지시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공유하고 "최악의 메시지"라고 직격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