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산단 대개조 586억 확보 등 '3조4천억'

전년 대비 10% 증액…대경권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 23억원
미래 성장동력 사업 및 소재부품 경쟁력 강화 분야 국비 확보 성과

대구시는 2021년 정부예산으로 3조4천756억원을 확보, 전년 대비 3천426억원(10%) 증액됐다고 3일 밝혔다. 정부안에 비해서도 1천755억원이 늘어났다. 신규사업은 73건에 1천764억원을 확보해 전년 대비 14.7% 증가했다.

시는 신규사업으로 코로나19 등 감염병 신속 대응을 위한 대경권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 설계비 23억원, 국립 청소년진로직업체험수련원 건립 설계비 5억원, 전력기반차 e-DS(e-Drive System) 핵심 부품산업 육성 20억원 등을 확보했다.

미래성장산업과 연구개발(R&D) 분야에 ▷물산업 유체성능 시험 센터 건립 77억원 ▷첨단의료복합단지 내 미래의료기술 연구동 건립 5억원 ▷의료기술시험연구원 건립 56억원 ▷5G기반 자율주행 융합기술 실증 플랫폼 구축 86억원 ▷미래차 디지털 융합산업 실증 플랫폼 구축 5억원(신규) 등을 확보해 미래산업 중심의 산업 구조 혁신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소재부품 산업 경쟁력 강화와 지역산업 혁신 분야에도 성과를 거뒀다.
시에 따르면 ▷산업단지 대개조 예산 586억원(신규) ▷도시형소비재산업 글로벌 신시장 개척 지원 19억원(신규) ▷한국 안경산업 고도화 육성 사업 15억원 등을 반영해 전통산업의 구조 고도화를 사업비를 확보했다.

민생 경제 분야에는 ▷대구행복페이 발행 할인 수수료 480억원 ▷포스트코로나 창업벤처 펀드 조성 25억원(신규) 등을 반영해 서민 생활 안정과 일자리 지원에도 성과를 냈다.

광역교통망 조성 및 혼잡 도로 해소를 위해 ▷대구산업선 철도 건설 164억원 ▷대구순환고속도로 건설 1천144억원 ▷다사~왜관 광역도로 건설 84억원 등을 확보해 사통팔달 교통망 확충 사업에 탄력을 받게 됐다.

괘적하고 안전한 도시 환경 조성을 위해 ▷도시철도 미세먼지 저감 사업 13억원 ▷풍수해 생활권 종합 정비 70억원 등도 반영했다.

김정기 대구시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모범적으로 극복하고 다방면으로 국비 확보에 총력전을 펼친 결과로 미래 성장동력이 될 핵심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토대를 구축했고, 향후 4조원대 국비 시대를 여는 기틀을 마련했다"고 했다.

<표> 대구시 2021년도 신규 국비 사업

대경권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 설계비 23억원
국립 청소년진로직업체험수련원 건립 설계비 5억원
전력기반차 e-DS(e-Drive System) 핵심 부품산업 육성 20억원
미래차 디지털 융합산업 실증 플랫폼 구축 5억원
산업단지 대개조 586억원
도시형소비재산업 글로벌 신시장 개척 지원 19억원
포스트코로나 창업벤처 펀드 조성 25억원
첨단나노소재부품 사업화 실증기반 고도화 22억원
국방섬유소재산업 육성 25억원
지역연계 첨단CT 실증 사업 29억원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