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윤 갈등 국조 '필요' 59.3% 〉 '불필요' 33.4%

중도층 돌아서는 조짐으로 읽혀 여당 내에서도 우려 제기
'내년 재보궐선거 치를 수 있겠나'

윤석열 검찰총장이 24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퇴근하고 있다(오른쪽 사진).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서 윤 총장에 대한 감찰 결과와 관련해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방침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4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퇴근하고 있다(오른쪽 사진).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서 윤 총장에 대한 감찰 결과와 관련해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방침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공개적으로 제안했다가 은근 슬쩍 없던 일로 한 '추미애-윤석열 갈등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는 여론이 반대 의견의 2배에 육박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정치권에선 핵심지지층의 숙원과제를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는 여당이 중도층 이탈이라는 예상치 못 한 암초를 만났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특히 여당 내에서조차 내년 4월 재보궐선거를 앞둔 마당에 지금처럼 민심과 맞서는 모습으로 일관한다면 집권후반기 권력누수 현상을 자초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달 30일 전국 만 18세 이상 500명을 대상으로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총장에 대한 국정조사의 필요 여부'를 물은 결과, 59.3%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필요하지 않다'라는 응답은 33.4%,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7.3%였다.

대부분 지역에서 '필요하다'는 응답이 우위를 보인 가운데 부산·울산·경남(66.0%), 대전·세종·충청(65.7%)에서는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60%를 넘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응답자는 500명, 응답률은 6.7%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고하면 된다.

정치권에선 여권이 핵심지지층을 겨냥한 성과내기에 몰입한 나머지 민심을 거스르는 악수를 두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여당이 무리수를 두고 있는데 이를 관철하는 방법이 너무 투박하다"며 "중도층이 여당에 등을 돌리는 조짐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이에 여당 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가뜩이나 헛발질 부동산 대책 등으로 민심이 흉흉한 상황에서 중도층까지 돌아설 경우 내년 4월 재보궐선거가 너무 힘들어진다는 진단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