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폭 행보' 왕이 출국…협력 강조했지만 풀지 못한 숙제도 남겨

2박 3일간 강경화·문대통령·여권 줄면담…"한반도 정책 지지"
주한미대사 "중공군 공격으로 전사한 유엔·한국군 병사들 기려"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7일 2박 3일간의 방한을 마무리했다.

한국과 중국은 왕 부장 방한을 계기로 방역·경제·환경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자는 의지를 재확인했으며,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인 관리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그렇지만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한한령' 등 여전히 풀지 못한 숙제도 남겼다.

왕 부장은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전용기를 타고 중국으로 떠났다.

지난 25일 한국 땅을 밟은 왕 부장은 이날 오전부터 여권 주요 인사들을 만나며 마지막 날까지 분주히 움직였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와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을 비롯한 국회 외교통일위원들, 민주연구원장인 홍익표 의원 등과 조찬을 한 데 이어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했다.

왕 부장은 박 의장에게 "한반도의 운명은 남북 양측의 손에 주어야 한다"며 "중국은 한반도의 중요한 이웃으로 계속 건설적인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전날 오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하고 오후에는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했다. 저녁에는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만찬 하는 등 대통령부터 여당 실세까지 두루 만났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