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文 "한중일 협력 중요, 3국 정상회의 조속 개최"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에게 악수를 청하고 있다. 코로나19 방역에 따른 의전계획에 없던 악수라 왕이 외교부장이 잠시 머뭇거리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에게 악수를 청하고 있다. 코로나19 방역에 따른 의전계획에 없던 악수라 왕이 외교부장이 잠시 머뭇거리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을 만나 한중일 3국 정상회의의 조속한 개최 및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에 대해 언급했다.

이는 왕이 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한 구두 메시지에서 "국빈 방문 초청에 감사하고 여건이 허락될 때 방한하고자 한다"고 밝힌 데 따른 발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한국에서 만나 뵙길 기대한다"며 한중일 정상회의도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제9차 한중일 정상회의 의장국으로서, 정상회의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올해 우리 정부가 개최하려고 했던 한중일 정상회의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개최가 불투명한 상태이다. 그러나 내년 등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중 개최를 강하게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왕이 부장은 "한국이 의장국인 정상회의 개최를 지지한다"면서, 중국의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최 지지에 대해서도 사의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4일 열린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 도쿄(2021년 하계 올림픽)에서 베이징(2022년 동계 올림픽)으로 동북아 릴레이 올림픽이 이어진다고 표현, 이를 '방역 및 안전 올림픽'으로 치르고자 긴밀히 협력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