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성추행 의혹 피해자, 이낙연 사과에 역으로 질의

"당헌 개정 관련 발언에 사과 곁들였다?"
"사과는 당사자에게 직접 하는 건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19차 온택트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19차 온택트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어제인 29일 故(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및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의혹 관련 피해 여성에게 '사과'를 밝혔지만, "도대체 무엇에 대해 사과했느냐"는 답이 돌아왔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의 피해자인 전직 시장 비서 A씨는 이낙연 대표의 사과 발언 다음 날인 30일 공개 질의를 밝혔다.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공동행동'을 통해서다.

▶전날 이낙연 대표는 내년 4월 서울시장 및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 방침을 밝히면서 피해 여성에 대한 사과도 언급했다.

이낙연 대표는 의원총회에서 "오늘 오전 최고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 길을 여는 당헌 개정 여부를 전당원 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 당헌에는 당 소속 선출직 부정부패 등 중대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을 실시할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명시하고 있다. 당헌에 따르면 우리 당은 2곳 보선에 후보를 내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그에 대해 오래 당 안팎의 의견을 들은 결과,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이 아니며 오히려 공천으로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 순수한 의도와 달리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은 유권자 선택권을 지나치게 제약한다는 지적도 들었다"고 밝혔다.

이렇게 당헌 개정 방침 및 당원투표 실시(10월 31일~11월 1일)에 대해 밝힌 이낙연 대표는 발언 말미에 "당 잘못으로 시정 공백을 초래하고 보궐선거를 치르게 한 데 대해 서울·부산 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과드린다, 특히 피해 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어 "보궐 선거를 여쭙게 된 데 대해서도 송구스럽다. 민주당 스스로 부족함을 깊게 성찰해 책임있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도 했다.

▶이 발언에서 피해 여성에 대한 사과의 경우 단 한마디에 불과해 사실상 '곁들인' 맥락이었고, 어떤 점에 대해 어떻게 사과하고 어떤 후속 조치를 하겠다는 등 구체적인 내용도 없어 비판이 제기됐다.

더구나 피해자에게 직접 사과한 게 아니라 의원총회에서 당 구성원들과 언론 등을 향해 한 발언의 일부로 사과가 포함된 것이어서, 이에 대해서도 문제가 제기됐다.

A씨는 공개 질의에서 "도대체 무엇에 대해 사과하신다는 뜻이냐. 당 소속 정치인의 위력에 의한 성추행을 단속하지 못한 것이냐. 지지자들의 2차 가해 속에 저를 방치하고 있는 현실에 대해 사과하는 것이냐"며 사과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 물었다.

이어 "사건 공론화 이후 (민주당이) 지금까지 집권 여당이자 해당 정치인의 소속 정당으로서 어떤 조치를 취했는가"라며 "사건의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할 계획이냐"고 질문했다.

공동행동은 "피해자와 피해자지원단체, 공동변호인단은 민주당으로부터 어떤 사과도 받은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