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미래車 보급 5년간 20조원 투자"

30일 현대차 울산공장 찾아 "미래차 보급 속도 내겠다" 다짐
2025년 그린 모빌리티 구상…전기차 113만·수소차 20만대 보급
"1천개 차부품기업 미래차 사업 전환도 돕겠다"
차부품산업 밀집지 대구경북, 신성장 동력 찾을지 주목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을 방문, 친환경 미래차 관련 설명을 들은 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문 대통령의 이번 미래차 생산 현장 방문은 일곱 번째 한국판 뉴딜 현장 행보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을 방문, 친환경 미래차 관련 설명을 들은 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문 대통령의 이번 미래차 생산 현장 방문은 일곱 번째 한국판 뉴딜 현장 행보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현대차 울산공장을 찾아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가 글로벌 자동차 기업을 제치고 기업가치 1위로 올라섰다. 2022년을 미래차 대중화의 원년으로 삼아 미래차 보급에 속도를 내겠다"며 "2025년까지 전기차 수소차 등 그린 모빌리티에 20조원 이상 투자할 계획"이라는 구상을 밝혔다.

영천·경주·경산·대구 벨트에 차부품업체가 밀집해있는 대구경북 산업지형을 감안할 때 문재인 정부가 이날 전폭적 지원을 약속한 미래차 사업이 대구경북의 신성장산업 동력이 될 가능성이 높아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주목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2030년 미래차 경쟁력 1등 국가를 향해 성큼성큼 나아가고 있다. 향후 5년이 미래차 시장을 선도하는 골든타임이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2025년까지 전기차 113만대, 수소차 20만대를 보급하고 북미, 유럽, 중국 시장 진출을 촉진하겠다"며 "2차 전지 소재·부품·장비를 연 매출 13조 원의 신산업으로 키울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열린 '미래차 전략 토크쇼'에 참석한 뒤 3D프린팅으로 만든 UNIST One-day 3D 차량을 시승해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열린 '미래차 전략 토크쇼'에 참석한 뒤 3D프린팅으로 만든 UNIST One-day 3D 차량을 시승해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휴대전화처럼 수시로 편리하게 충전할 수 있도록 전기차 충전소는 2025년까지 아파트, 주택 등 국민들의 생활거점에 모두 50만 기, 고속도로 휴게소 등 이동 경로에 1만5천 기를 공급하겠다"며 "수소차 충전소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100곳을 완공하고, 2025년까지 모두 450곳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내년부터 공공기관의 신차 구매와 공공기관장 차량은 모두 전기차와 수소차로 전환한다. 택시와 버스회사 등 대규모 차량 구매자에 대한 친환경차 구매목표제를 추진하겠다"며 "보조금과 세제 혜택, 연료비 부담을 낮춰 가격경쟁력을 확보하고, 환경 개선 효과가 큰 트럭과 버스 같은 상용차에 더 많은 보조금을 지급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열린 '미래차 전략 토크쇼'에 참석한 뒤 현대차와 LG전자가 협업한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열린 '미래차 전략 토크쇼'에 참석한 뒤 현대차와 LG전자가 협업한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자율주행차 시대를 위해 법과 제도도 착실히 준비하고 있다"며 "세계 최초로 고속도로 자율주행 안전기준을 마련했고,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 임시운행 허가절차를 간소화했다. 규제 특례를 적용하여 대구와 세종, 판교에서 무인 셔틀 같은 자율주행 교통서비스도 실증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자율주행차와 관련해 "2027년 세계 최초로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를 상용화할 것"이라며 "사업재편지원단을 만들어 2030년까지 1천개의 자동차 부품기업이 미래차 사업으로 전환하도록 돕겠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