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 막바지까지 여야간 날성 공방…30일엔 운영위에서 신경전

김정재 “박원순, 무릎에 입술 맞추고…” 발언하자 여당 고성내며 항의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연말까지 결과 내겠다"
서해상 북한 총격 만행에 대해서는 "사람 사살하는 것 반인권적"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정감사 막바지까지 여야가 날선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묘사를 놓고 30일 국회 운영위 국정감사장에서도 소란이 벌어진 것이다.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포항 북)은 이날 국가인권위원회 국감 질의에서 "박 전 시장 집무실에서 신체적 밀접 접촉이 있었다. 무릎에 입술을 맞추고 침실에서 신체 접촉 사실도 조사해야 한다"고 국감장에 나온 최영애 인권위원장에게 요구했다.

그러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위원들 사이에서 "정확하게 사건이 종료되고 나서 이야기해야지요" "기본이 아니지 않나" 등의 고성 및 항의가 터져 나왔다.

김태년 운영위원장은 민주당 문정복 의원 등을 향해 "진정해달라"고 요청했으나 소란은 몇 분간 이어졌다.

김정재 의원은 질의 시간 중지와 의사진행발언 기회를 요구했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김 위원장을 향해 "왜 의사진행발언을 방해하냐"고 항의했고, 김 위원장이 재차 "질의를 하라. 질의 안 할 건가"라고 맞받으면서 두 사람 사이에도 신경전이 벌어졌다.

날선 공방속에서 김 위원장이 결국 "김정재 의원의 질의 시간이니 다른 의원들은 중간에 질의 방해하지 말라"고 당부하고, 김 의원이 "내가 말한 내용에 대해서는 내가 책임지겠다"고 말하고 나서야 국감이 속개됐다.

김원이 민주당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야당 의원이 인권위에서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 너무 단정적인 표현을 써가면서 인권위를 압박하고 있다. 도가 지나치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은 "피감기관이 압박을 받았는지에 대한 평가는 국민들이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이날 국감에서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은 인권위가 직권조사 중인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올해 말까지 조사 결과를 내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우리 공무원에 대한 북한의 서해상 총격 만행에 대해 묻는 국민의힘 의원들 질의에 대해 말을 아꼈지만 질의가 계속되자 "사람을 사살하는 것은 반인권적"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