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하고 있다"…추미애 32% vs 윤석열 39%

[한국갤럽 여론조사]

지난 22일 오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외출을 위해 경기도 정부 과천청사 내 법무부 청사를 빠져나가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 국정 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2일 오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외출을 위해 경기도 정부 과천청사 내 법무부 청사를 빠져나가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 국정 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연일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가운데 추 장관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율이 3개월 만에 8%포인트 하락했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30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27∼2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1명을 대상으로 추 장관과 윤 총장이 직무 수행을 잘하고 있는지, 잘못하고 있는지를 물은 결과 추 장관의 직무 긍정·부정률은 32%·56%, 윤 총장은 39%·44%로 나타났다. 3개월 전인 7월 초와 비교하면 추 장관의 직무 긍정률은 8%포인트, 윤 총장은 4%포인트 하락했다.

응답은 정치 성향이나 지지 정당에 따라 극명하게 갈린것으로 확인됐다. 국민의 힘 지지층은 단 2%만 추 장관의 직무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중 추 장관이 '잘하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62%로 과반이 넘었다.

반면 윤 총장이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민주당에서는 16%, 국민의힘에서는 84%였다.중도층에서는 추 장관과 윤 총장에 대한 직무 긍정 평가율이 32%, 40%였고 무당층은 10%, 37%로, 윤 총장이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더 많았다.

갤럽은 다만 "이 결과를 법무부나 검찰 등 그들이 이끄는 조직에 대한 평가로 확대하여 해석할 수 없다"고 명시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는지에 대한 조사에서는 43%가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46%는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긍정 평가율은 전주와 같고, 부정 평가율은 1%포인트 상승했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이 40%, 국민의힘이 20%로 각각 5%포인트, 3%포인트 올랐다.

무당층은 27%로, 전주보다 7%포인트 떨어졌다. 갤럽은 이에 대해 "국정감사 종반 대검찰청과 법무부, 라임·옵티머스 펀드 수사 등 일부 사안이 정쟁화되면서 유권자들이 여당과 제1야당 행보에 다시 주목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