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민의힘 종로 조직위원장 사퇴

원외 당무감사 대상에서도 황 전 대표 제외… 정치적 재개 도모하나

20대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태로 재판에 넘겨진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 힘)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남부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20대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태로 재판에 넘겨진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 힘)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남부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출석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4·15 총선에서 자신이 출마했던 서울 종로 지역구의 조직위원장에서 물러났다.

28일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황 전 대표가 종로 조직위원장직에서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해왔다"고 밝혔다.

황 전 대표는 지난 총선에서 '정치 1번지' 종로구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완패한 뒤에도 대표로선 사퇴했지만, 지역구인 종로 활동은 이어가다가 당이 당무감사에 들어가자 돌연 직을 내려놓은 것이다.

황 전 대표가 물러남에 따라 국민의힘이 지난 15일부터 진행 중인 원외 당무감사 대상에서도 황 전 대표는 빠지게 됐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황 전 대표가 이번 당무감사에 표적이 됐다는 시각도 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체제에서 진행되는 첫 당무감사로, 강경 보수파를 겨냥한 '물갈이 당무감사'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 바 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관계자는 "황 전 대표는 총선에서 패배한 이후 모든 당직에서 사퇴하신 것"이라며 당무감사와는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황 전 대표가 '당무감사 후 탈락'이라는 최악의 그림을 피하는 동시에 정계 복귀를 위한 준비로 보는 시각도 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차기 대선에 출마하면 종로구는 재보궐선거를 해야 하는데 이에 도전하는 대신 황 전 대표가 차기 대선으로 바로 직행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황 전 대표는 최근 당내 의원들과 만찬을 갖는 등 다시 정계 복귀의 움직임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