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민의힘 서울 종로 조직위원장 사퇴

28일 황교안 대표(전 미래통합당, 국민의힘 전신)가 국민의힘 서울 종로 지역구의 조직위원장에서 물러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뉴스 28일 황교안 대표(전 미래통합당, 국민의힘 전신)가 국민의힘 서울 종로 지역구의 조직위원장에서 물러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뉴스

황교안 대표(전 미래통합당, 국민의힘 전신)가 국민의힘 서울 종로 지역구의 조직위원장에서 물러났다.

28일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황 전 대표가 종로 조직위원장직에서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해왔다"고 연합뉴스를 통해 밝혔다.

지난 4·15 총선에 종로 후보로 출마했다가 낙선한 황교안 전 대표는 이후에도 지역구 조직위원장을 맡아왔다.

황 전 대표가 국민의힘 종로 지역구 위원장에서 물러나면서 황 전 대표는 이달 15일부터 진행 중인 원외 당무감사 대상에서 빠지게 될 전망이다.

한편 황 전 대표는 최근 총선 과정에서 함께 일했던 전·현직 의원들과 식사나 전화 통화를 자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일부에서는 황 전 대표가 "물밑에서 복귀 준비를 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이번에 황 전 대표가 종로구 지역구 위원장을 사퇴한 것 역시 이낙연 민주당 대표(서울 종로)가 대선 출마를 할 경우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해야 하는 데, 황 전 대표는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아닌 대선 출마를 의중에 두었기 때문에 '종로 조직위원장 사퇴'를 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이에 관련 황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지금 상황에서 대선 행보를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 선거 때 도움을 준 이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