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TK행정통합, 제도적·재정적 지원 검토"

세종시 지원위원회 주재…초광역권 논의에 긍정적 메시지
"규모 경제·지역 갈등 완화 역할"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대구경북 행정통합을 중심으로 가시화하고 있는 초광역권 논의에 대해 "정부 차원의 제도적·재정적 지원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대구경북에서 시작된 광역자치단체 간 행정통합 논의를 두고 다각도의 지원 검토에 돌입하면서 행정통합 추진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제20차 세종특별자치시 지원위원회 모두발언에서 "최근 대구와 경북, 부산·울산·경남 통합 등 지자체의 경계를 넘어서는 초광역권 논의가 진행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초광역권은 규모의 경제와 효율적 투자, 지역갈등 완화를 가능하게 해 지역이 자립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정부도 초광역권 논의를 뒷받침할 수 있도록 제도적·재정적 지원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달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행정통합을 강조하며 "통합을 통해 자생력을 확보한 바탕 위에서 뉴딜이 더해질 때 국가와 지역의 새로운 도약이 가능하다.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한 바 있다.

대구경북에서 물꼬를 튼 통합 논의는 부·울·경, 광주·전남으로 옮겨가면서 전국화 양상으로 번졌고, 충청권에서도 허태정 대전시장이 세종시와의 통합을 제안하면서 가시화했다.

한편 정 총리는 "국회와 행정부가 떨어져 있어 행정 비효율과 낭비가 상당해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가 급선무"라며 "국회가 세종의사당 설치를 결정하면 정부도 후속 조치를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