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광주 방문 "5·18 명예훼손 처벌법 당론 추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4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윤상원 열사 묘소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4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윤상원 열사 묘소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취임 후 처음으로 광주를 찾아 북구 운정동 소재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 5·18 명예훼손 처벌법 및 진상규명에 관한 법을 당론으로 추진하겠다고 공언했다.

이날 이낙연 대표는 참배를 한 후 민주의 문 앞에서 해당 2개 법안 처리를 이번 정기국회 중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법안은 현재 더불어민주당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다.

이낙연 대표는 5·18 명예훼손 처벌법의 표현의 자유 침해 소지에 대해서는 "관련 상임위 심의 과정에서 지혜를 모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입법 전 5·18 민주화운동 관련 명예훼손에 대한 처벌 전례가 될 수 있는 전두환 전 대통령 회고록 관련 형사재판에 대해서는 "사법 정의가 재판에서 구현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재판 1심 선고는 11월 30일 예정돼 있다.

이낙연 대표는 광주와 대구경북도 언급했다. 그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위기에서 광주시민들이 대구경북 환자들을 치료해드리려고 병원을 비우는 공동체 정신을 발휘했다. 이는 오월정신에 뿌리를 둔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운데)가 24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 민주의 문 앞에서 취임 후 처음 광주를 방문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운데)가 24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 민주의 문 앞에서 취임 후 처음 광주를 방문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이낙연 대표의 국립 5·18 민주묘지 참배 일정에는 송갑석, 이개호, 이병훈, 김승남, 조오섭, 이용빈 등 광주 및 전남 지역국 국회의원들이 함께 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어 이날 오월단체 대표자들과의 간담회, 민주화운동 원로, 종교인, 노동단체 관계자 등과 면담할 예정이다. 또한 이용섭 광주시장과 광주 광역 및 기초의원들과도 만난다.

앞서 이낙연 대표 측은 취임 직후 광주를 찾아야 했지만 코로나19 여파 및 국정감사 일정 등 때문에 가지 못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국감 일정 대부분이 마무리되고 주말이 시작된 24일 아침 곧장 광주를 찾은 것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