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 잘 모실테니 정치판 와라"

윤석열 검찰총장, 홍준표 국회의원.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홍준표 국회의원. 연합뉴스
홍준표 국회의원 페이스북 홍준표 국회의원 페이스북

홍준표 무소속 국회의원이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잇따라 윤석열 검찰총장을 언급하고 있다.

▶최근 범야권 유력 대권 주자로 떠올랐고, 특히 지난 22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출석해 '정치적 존재감'을 어필한 윤석열 총장에 대한 일종의 견제가 이어지는 맥락이다.

그런데 이 견제의 뉘앙스가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

홍준표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앞서 국감으로 윤석열 총장이 여론의 주목을 받은 22일 추미애 장관 대 윤석열 총장의 싸움 구도를 비판했다. 이어 23일에는 추미애 장관의 정계 은퇴와 윤석열 총장의 사퇴 및 정치권 행을 요구했다. 그리고 오늘(24) 재차 윤석열 총장의 여의도 입성을 언급한 것이다.

그러나 여기에는 윤석열 총장이 최근 정치적 스탠스를 취하면서도,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는 '공직'인 총장직에 머무르고 있는 점에 대한 비판은 빠지지 않고 있다.

▶홍준표 의원은 24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권으로부터 고립무원에 빠진 윤석열 총장이 법사위 국감에서 사실인지 여부는 알 수 없으나, 이례적으로 조국 사건 때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조국 선처 부탁을 폭로하면서, 마치 검찰총장이 당시 법무부 장관 상위에 있는 자리인양 과시 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또한 문재인 대통령과 비선 라인이 있는 것처럼 문 대통령도 끌여 들여 그 자리를 계속 지키겠다는 결의를 보인 것은 더 이상 나를 건드리면 더한 것도 폭로할 수 있다는, 정치적으로는 절묘한 방어 수순일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그러나 그것이 바로 윤 총장이 무덤으로 가는 잘못된 선택 일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역대 검찰 총장 중 이렇게 정치적인 검찰 총장은 전무했다. 아마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준표 의원은 "윤석열 총장과 문 정권은 이제 루비콘강을 건넜다. 이제 문 정권 사람들은 더 이상 그 누구도 윤 총장과 대화를 하지 않을 것"이라며 윤석열 총장을 향해 "그만 총장직에 미련 갖지 말고, 사내답게 내 던지라"고 했다.

그는 "그 정도면 여의도 판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는 대단한 정치력"이라며 "잘 모실테니 정치판으로 오라. 그게 윤석열 총장이 당당하게 공직을 마무리 지을 수 있는 길일 것"이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