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민의 짐" vs 김은혜"경기도의 짐"…티격태격

이준석 “더불어민주당은 더불어공산당이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국민의짐' 발언이 23일 확재 재생산됐다.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경기도의 짐이 되자 말라"고 이 지사에 응수하고 나섰고,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최고위원도 논란에 가세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옵티머스 자산운용이 추진하고 있던 경기도 봉현물류단지 사업 인허가 문제를 제기해온 김 의원을 겨냥해 "미미한 표현상의 문제를 악의적으로 왜곡해 사실을 조작하고 있다"며 "실망스럽다. 이러니 국민의 짐 소리 듣는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이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이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김 의원은 곧바로 페이스북과 공식 입장문을 통해 반박에 나섰다. 김 의원은 "그런 사실이 없다. 흥분을 가라앉히시길 권한다"며 "경기도의 짐이 되지 않도록 품격 있는 정치문화를 만드는 데에 이 지사께서 앞장서 주시리라 믿는다"고 맞불을 놨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 지사의 발언 같은 경우 명백하게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 "저는 이 지사의 발언이 나왔을 때 그 자리에 있었다면 '자꾸 그러면 더불어공산당 그런 소리 들어요'라고 했을 것"이라며 "이 지사가 확실히 순발력은 발군이다, 인정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도 약간 유감이지만 우리당(국민의힘) 의원들도 그걸 왜 못 받아치냐 이런 생각이 들었다"며 "이 지사가 현란한 말로 넘어가려고 할 때 거기에 따끔하게 지적을 해야 했다"고 덧붙였다.

'짐' 논란은 이 지사가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음해·선동에 몰두하니 국민의힘이 아닌 국민의 짐으로 조롱받는 것"이라는 글을 올리면서 촉발됐다. 20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선 박성민 국민의힘 의원이 "제1 야당의 당명에 '국민의 짐'이 뭔가"라고 쏘아 붙이면서 재점화됐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