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작심발언' 하나…오늘 국감서 공개 발언 예정

대검 국정감사…검사 비리·가족 의혹 등 해명할 듯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가 검찰 비위 의혹으로까지 번지고 있는 상황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10시 열리는 국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출석해 공개 발언을 할 예정이다. 정치계는 어떤 발언을 할 지 주목하고 있다.

윤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리는 국회 법제사법위의 대검찰청 국감에 참석해 여야 의원들의 현안 질의에 답변한다. 특히 그는 라임 사기 사건에서 검사·야권 비리에 대한 소극적 지시 의혹, 가족·측근 의혹 등에 관해 해명할 것으로 보여 여당 의원들과의 설전이 예상된다. 또 여권발(發) 사퇴 요구를 일축하며 '검찰 중립 수호' 의지를 대외적으로 천명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아울러 전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총장의 성찰과 사과' 요구에 대한 언급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윤 총장이 추 장관의 수위 높은 공세에 입장을 밝히지 않고 침묵을 유지한 것도 국감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얘기도 검찰 내부에서 나온다. 다만, 대검찰청은 21일 검찰 인사와 관련해 "법무부 장관은 검찰총장의 의견을 최대한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국회에 밝혔다. 이는 '검찰총장과 실질적인 협의를 거쳐 그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윤 총장이 추 장관을 향해 '작심 발언'을 내놓을 경우 법무부-대검 간 갈등은 절정으로 치달을 가능성이 높다.

앞서 그는 지난 8월 3일 '검언 유착 의혹' 수사 지휘에서 배제된 후 신임검사 신고식에서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자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라고 밝혀 논란을 낳기도 했다. 하지만 윤 총장이 지난 8월 '전체주의' 발언 이후 유력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등 부작용을 겪은 터라 원론적인 수준의 답변을 이어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