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류 결사 반대" 영주시의회, 댐 앞에서 본회의

시민 100여명과 정부 규탄대회…민원 현장 개최는 개원 이래 처음
"준공 검사·담수 대책 없는 결정"

영주댐 방류 저지 농성장에서 본회의를 마친 영주시의회가 대정부 규탄대회를 열고 있다. 영주시의회 제공 영주댐 방류 저지 농성장에서 본회의를 마친 영주시의회가 대정부 규탄대회를 열고 있다. 영주시의회 제공

정부의 영주댐 방류 결정을 두고 거세게 반발하고 있는 경북 영주시의회(의장 이영호)는 20일 오전 영주 평은면 용혈리 영주댐 하류에서 시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24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와 대정부 규탄대회를 열었다. 영주시의회가 민원 현장에서 본회의를 개최한 것은 개원 이래 처음이다.

지난 15일 영주댐 방류 저지 결의대회에서 항의 의미로 삭발한 이상근 시의원은 "국책사업을 핑계로 삶의 터전 빼앗더니 이제는 환경보존을 명목으로 영주시민을 절망시키는 정부는 반성하라"며 "영주댐은 영주시민의 자산"이라고 주장했다.

5분 발언에 나선 송명애 부의장은 "정부는 공사가 완공된지 4년이 지나도록 준공검사를 하지 않는 이유와 담수 대책 없는 방류를 하는 이유를 답하라"고 질타했다.

영주댐 방류 저지 농성장에서 영주시의회가 본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영주시의회 제공 영주댐 방류 저지 농성장에서 영주시의회가 본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영주시의회 제공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