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공항 확장안 의결 문제없다”

검증위 보도설명자료 통해 부울경 주장 조목조목 반박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가 김해공항 확장안을 지난 25일 조건부 의결한 것에 대해 부산 등을 중심으로 반발이 확산되자 검증위는 29일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조목조목 반박했다.

검증위는 이날 보도설명자료를 통해 검증위원장이 안전분과위원회의 보고서에 개입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검증 결과 마무리를 앞두고 각 분과별 위원회 개최로 최종 조율을 지시했으나 시설운영·수요, 소음, 환경 등 다른 3개 분과와 달리 안전분과위를 개최하지 않음에 따라 총괄분과위를 열어 객관적 기준에 따라 논의하게 됐다는 것이다.

안전분과위를 배제한 채 표결을 강행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지난 25일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위원회에 보고한 뒤 의결했을 뿐 고의로 배제하거나 특별한 절차를 거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항공기의 금정산 충돌 위험을 축소하고,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의 비공식 의견을 반영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선 "비행절차 수립시 사용한 지도의 축척에 대한 이견이 있어 검증위의 결정에 따라 ICAO에 문의해 공식 의견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후 "국내의 권위 있는 전문가로 자문단(패널)을 구성해 의견을 들은 뒤 이를 안전분과위에서 보고서에 반영하고 총괄분과위에서도 최종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검증위 보고서에 국무조정실 지원단이 관여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고 못 박았다.

검증위는 "아직까지 최종 결과가 확정되지 않았고, 발표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예단된 결과를 토대로 검증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등 압박을 가하는 것은 검증위 중립성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그러면서 "앞으로 검증 결과 발표 시 모든 논의 과정과 절차를 투명하게 공개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지금까지 제기된 논란들에 대해 국민과 전문가들이 판단할 수 있고, 의혹이 해소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