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국방부, '北, 연유 발라서 태우라' 정보 확인"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서해상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국방부가 감청을 통해 '연유(燃油)를 발라서 (시신을) 태우라고 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YTN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북한 용어로 휘발유나 디젤처럼 무엇을 태우는 데 쓰는 연료를 연유라고 하는 모양이다. 국방부가 그냥 판단한 게 아니라 정확하게 들었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국방부가 특별 정보, SI(SPECIAL INFORMATION)에 의해서 시신을 불태웠다고 확인했다고 보고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 "북한이 전통문에서 시신은 불태우지 않고 부유물만 불태웠다고 하니 (더불어민주당이) 그 부분을 빼자는 것"이라며 "그걸 고치고 나면 규탄이 안된다"고 주장했다.

또 "민주당의 속내는 대북규탄결의안을 채택할 생각은 없으면서 책임은 뒤집어쓰기 싫으니까 우리에게 (책임을) 넘기는 것"이라며 "우리가 왜 대북규탄결의안을 마다하겠나"라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은) 북한에서 그렇게 하지 않았다고 하니까 그 말을 믿자는 것"이라며 "그게 말이 되겠나. 우리 국방부 말을 믿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요청한 남북 공동조사에 대해서는 "성사되면 좋겠지만 북한은 공동조사에는 묵묵부답이면서 적반하장으로 우리의 NLL 영역 중에서 자신들의 영해라고 주장한 부분을 우리가 침범했다고 주장하기 때문에 공동조사 자체가 이뤄지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계몽군주'로 표현해 논란이 일고 있는데 대해 "요즘 이분의 언행이 이해가 잘 되지 않는다"며 "도대체 무슨 의도를 가지고 이런 이야기를 했는지, 진짜 제정신을 가지고 했는지 의심스럽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