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고속도 사망사고 절반은 자정~새벽에

조오섭 의원, 경부고속도 전체 교통사고의 5건 중 1건

명절 연휴 고속도로 사망사고 절반이 자정부터 새벽 사이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차량들이 정체돼 있는 고속도로 모습. 연합뉴스. 명절 연휴 고속도로 사망사고 절반이 자정부터 새벽 사이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차량들이 정체돼 있는 고속도로 모습. 연합뉴스.

명절 연휴 고속도로 사망사고 절반이 자정부터 새벽 사이에 일어났고, 5건 중 1건이 경부고속도로에서 발생했다.

28일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2016년∼2020년)간 명절 연휴 고속도로 교통사고는 235건으로 13명이 숨지고 100명이 다쳤다. 사망사고 13건 중 6건이 자정과 새벽 사이 일어났다. 전체 교통사고가 잦은 곳은 경부고속도로로 235건 중 22.1%인 52건을 차지했다.

사고 원인은 운전자의 주시 태만이 84건(35.7%)으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은 과속(40건), 졸음운전(31건), 안전거리 미확보(22건) 순 이었다.

조 의원은 "이번 연휴는 코로나19로 인해 고속도로 이동량이 줄어들 것으로 보이지만 자정과 새벽 운전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