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코세페 11월 1일부터 2주간 개최…온라인 중심"

"지역과 함께하는 한국판 뉴딜 확산방안, 조만간 확정"
"돌봄종사자·택배·미화원 등 맞춤형 지원대책 검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1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1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조속한 시일 내 '지역과 함께하는 한국판 뉴딜 확산방안'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1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지역으로의 한국판 뉴딜 확산을 위해 지자체·공공기관 등과 함께 '지역과 함께하는 한국판 뉴딜 확산방안'을 마련해 논의했다"면서 "오늘 논의를 바탕으로 세부내용을 추가 보완해 조속한 시일 내 확정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홍 부총리는 보건의료·돌봄 종사자, 택배기사, 환경미화원 등 필수 노동자들에 대한 맞춤형 정책 지원 대책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필수노동자들이 자부심을 갖고 일할 수 있도록 코로나19와 산재 위험으로부터 보호, 근로 환경 개선, 사회안전망 보강과 함께 직종별 맞춤형 정책 지원에 중점을 둔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추석 기간에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 사회 기능 유지를 위해 묵묵히 일하는 필수 노동자들의 노고에 대해 기억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번 대책을 통해 필수 노동자들이 합당한 처우와 배려를 받을 수 있는 사회를 조금이라도 앞당겨 나가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2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보건의료·돌봄·배달업 종사자 등 다양한 영역에서 대면 노동을 할 수밖에 없는 필수 노동자들을 언급하며 "코로나가 장기화하면서 힘겹고 어려운 일을 도맡아 하는 국민들"이라며 "정부는 이들에 대해 각별히 신경 쓰고 챙겨주길 바란다"고 주문한 바 있다.

아울러 오는 11월 1∼15일 2주간 국내 대표 할인 행사인 코리아세일페스타(코세페)를 개최한다.

홍 부총리는 "방역 당국 및 지자체와 긴밀한 협의를 거쳐 철저한 방역체계를 갖추고, 온라인·비대면 중심의 안전한 행사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소상공인 온·오프라인 판로를 확대하고 드라이브스루 판매전 등 방역과 조화를 이룬 지역별 판촉 행사 등을 추진해 골목상권·지역경제 회복에도 기여토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코세페 기간 라이브커머스(실시간 동영상 스트리밍을 통해 상품을 판매하는 온라인 채널) 및 온라인 기획전, 백화점·마트 입점업체 판매 수수료 인하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