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김종인, '공정 3법' 충돌…야권연대 멀어지나

김 위원장 견제하는 국민의힘 의원들과 교류하는 모습 연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대한민국의 미래와 야권의 혁신과제'를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대한민국의 미래와 야권의 혁신과제'를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행보가 심상치 않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정면으로 맞서는 모습을 연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안 대표는 지난 22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여당이 추진하고 있고 김 위원장이 두둔하고 있는 이른바 공정경제 3법에 대해 "기업 지배 구조를 바꾼다고 공정 경제가 이룩되지 않는다"면서 "돈을 번적도, 세금을 낸 적도 없는 사람들이 경제 정책을 주도한 탓으로 방향을 완전히 잘못 잡았다"고 비판했다. 여당을 향한 날선 반응이었지만 3개 법안에 호의적인 김 위원장도 겨냥한 발언이다.

이에 김 위원장도 '깜냥'을 언급하며 곧바로 반격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밤 기자들과 만나 안 대표를 향해 "자유시장경제가 무엇인지 정확히 인식하지 못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유시장경제라고 해서 아무것도 안 하고 내버려두면 제대로 움직이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정치권에선 안 대표가 김 위원장이 국민의힘에서 당수(黨首)로 오래 버티지 못할 것이라는 판단을 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안 대표의 정치적 최종 종착지는 보수정당이 될 공산이 큰데 이렇게 김 위원장과 맞서는 것을 보면 안 대표가 나름의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중도를 표방하는 안 대표가 보수정당에서 왼쪽으로 눈을 돌리는 정치인을 비판하는 것도 이해하기 힘든 대목"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안 대표는 23일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주도하는 미래혁신포럼에 강연자로 나서 "지금은 (국민의힘과) 선거 준비라든지 통합·연대를 고민할 수준은 안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김 위원장과 갈등설이 도는 것으로 알려진 주호영 원내대표도 참석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