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추경호 "추경에 대구경북 의료진 답례 재원 담아"

여야 합의 처리 이끈 추 의원…"연초 파견수당 지급 소외, 만회할 수 있어서 다행"

추경호 국민의힘 국회의원 추경호 국민의힘 국회의원

"무엇보다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여 온 대구경북 의료진들의 수고에 약소하나마 답례를 할 수 있는 재원이 이번 추가경정예산안에 포함된 점이 가장 큰 보람입니다. 연초 지역에서 방역일선을 책임졌던 의료진에게 소정의 수당을 드리는 과정(파견수당 지급)에서 지역 의료진은 소외됐었는데 늦게나마 만회할 수 있어서 다행입니다."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만난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대구 달성)은 얼굴 가득 흡족한 미소를 머금고 있었다. 제21대 국회 전반기 원 구성 파행 이후 여야의 대치국면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여야 합의로 추경안을 처리하며 정치적 수완을 인정받았기 때문이다.

추 의원은 "정부가 내놓은 추경안의 부당함을 정연한 논리로 반박하며 대안을 제시했고 여론의 지지가 더해지면서 절대다수의 원내 의석을 보유한 여당의 양보를 이끌어낼 수 있었다"며 "빚을 내 편성하는 추경이기 때문에 지출항목 하나하나에 더욱 신경을 쓸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당내에선 이번 추경안 여야 합의과정이 향후 대여 원내전략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선례가 됐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구체적으로 전 국민 통신비 지급이라는 여권의 과욕을 제대로 꼬집었고 독감백신 무료접종이라는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대안으로 반격한 것이 주효하면서 제1야당이 여론이라는 '뒷배'를 확보할 수 있었다는 분석이다.

이번 추경안 통과로 지난 1월 20일부터 5월 31일까지 대구경북에서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한 지역 의료진은 하루 4만원씩 일한 날짜만큼 수당을 받게 된다.

추 의원은 "여당의 전 국민 통신비 지급 강행 의지를 저지함으로써 개인 택시 뿐만 아니라 모든 택시 운전자에게 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게 됐고 지역의 소상공인들에게 돌아갈 지원금도 더 확보할 수 있었다"고 자평했다.

다만 추 의원은 정부의 확장재정은 아주 특수한 경우에 예외적으로 활용해야 하고 위기를 넘어서면 다시 나라 곳간을 채우는 노력을 해야 다음 위기를 준비할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현 정부의 '상시 퍼 주기 재정정책'은 미래세대에 극심한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와 함께 추 의원은 "지역구 주민의 숙원인 대구산업선철도 역사(서재·세천) 신설을 위해 기획재정부·국토교통부와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며 지역구도 꼼꼼하게 챙기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추 의원은 이번 추경에서 대구경북이 나름의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데는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대구 수성갑)와 협상파트너였던 박홍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의 도움이 컸다고 공을 돌리기도 했다.

추경호 국민의힘 국회의원 추경호 국민의힘 국회의원

 

추경호 국민의힘 국회의원 추경호 국민의힘 국회의원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