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文대통령 신임 업고 장관직 보전하나

文대통령, 秋와 나란히 입장…검찰개혁 치켜세워
야권 사퇴 요구에 대통령 신임 보여주며 방어한듯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국무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국무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아들 관련 의혹으로 야권의 거센 사퇴 요구를 받는 추미애 법무부장관에게 '신임 메시지'를 전하면서 장관직 보전(保全)에 무게추가 기울고 있다.

국민의힘은 22일 추 장관이 전날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에 문 대통령과 함께 입장한 것을 두고 날 선 비판을 내놨다.

김선동 사무총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 장관이) 대통령과 함께 걷더니 한순간에 원기회복한 느낌"이라며 "문 정권의 검찰총장은 추 장관이라는 말이 있다. 추 장관은 토사구팽의 격언을 살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수진 의원도 "추 장관의 오만함은 문재인 대통령의 변함없는 신뢰 덕분일 것"이라고 꼬집었다.

지난 21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를 앞두고 다른 장관들은 착석해 있던 것과는 달리, 추 장관은 문 대통령과 함께 회의장에 입장해 눈길을 끌었다.

또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국민 모두 과거와는 다른 권력기관의 모습을 체감하셨을 것"이라며 추 장관의 검찰개혁 작업에 신뢰를 보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권에선 문 대통령이 추 장관을 계속 신임하겠다는 메시지를 대외적으로 발신하며 야권의 추 장관 사퇴 요구를 직접 방어하고 나섰다는 분석을 내놓는다.

이와 관련, 청와대 측은 "추 장관은 문 대통령과 함께 회의장 밖에서 참석자들을 영접한 뒤 같이 입장한 것이다. 절차에 따라 참석자 가운데 의전 서열이 가장 높은 추 장관이 영접 역할을 맡은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 추 장관의 독대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추 장관이 국회 법사위 정회 중 마이크가 꺼진 줄 모르고 "어이가 없다"고 발언한 것에 분개하며 사퇴 압박을 최고조로 끌어올리는 모습이다.

한편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김덕곤 부장검사)는 지난 21일 추 장관 아들 서모 씨의 사무실과 주거지를 압수 수색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9일에는 당시 부대 지원장교로 근무했던 A 대위와 추 장관의 전 보좌관 B씨의 주거지도 압수 수색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