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희 부의장 "추석 전 야당 추천 부의장 선출해야"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22일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질문에 참석, 국회 첫 여성 부의장으로 대정부질문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22일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질문에 참석, 국회 첫 여성 부의장으로 대정부질문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20일 "추석 전까지는 야당 추천 국회부의장을 선출해야 한다"고 밝히면서 국회의장단 구성이 요원하던 여야 협치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김 부의장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올려 "추석 전에는 여야가 헌법 정신에 입각해 야당 추천 국회부의장을 선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회의장단의 구성은 헌법이 정하고 있기 때문에 정당들이 정치적 이해득실을 따지다 합의하지 못했다고 해서 방치하고 비워둘 수 있는 자리가 아니다"며 "헌법을 입안하는 국회가 정쟁을 하다 헌법이 정한 의무조차 이행하지 않는다면 존립의 이유를 잃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국회부의장 두 자리 중 야당 몫 국회부의장은 여야 간 원 구성 협상 결렬로 공석인 상황이다.

김 부의장은 "법제사법위원장을 누가 가지고 가느냐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을 뿐 아니라, 정치적 거래나 목적 달성의 수단이 돼서도 안 된다"며 "여야가 함께 의장단을 구성하는 것은 헌법이 만들어진 이후 면면히 이어져 온 국회의 전통"이라고 했다.

그는 "21대 국회가 '의장단 구성조차 완결하지 못한 국회'라는 오명으로 기록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여야 지도부가 타협과 상생의 정신으로 다시 한번 대화에 나서 주실 것을 호소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를 두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협치를 위한 마중물 차원에서 논의를 시작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만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간 불협화음이 여전해 실제 야당 몫 부의장 선출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특히 국민의힘은 공석인 야당 몫 부의장 선출을 향후 원 구성 협상을 위한 지렛대로 활용할 가능성이 더 큰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