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발 '기본소득'에 범여권 술렁…"자칫하면 뺏긴다"

미래통합당이 새 정강정책 전면에 전통적 진보 의제인 기본소득을 내세우고 중도로 외연 확장에 나서자 범여권이 술렁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은 14일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에서 통합당의 결정에 대해 "기본소득 부분 좋다. 같이 해서 정책으로 굳히면 되는 것이다. 법안으로 하면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소속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전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칫 잘못하면 기본소득 문제도 기초연금 때처럼 될 가능성이 크다"며 민주당이 발 빠르게 주요 정책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간 기본소득 도입을 주창해온 군소정당들은 논의의 물꼬를 튼 통합당의 선택을 치켜세우며 정치권의 진지한 논의가 시작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 국민 월 60만원 기본소득 지급'을 표방하는 기본소득당의 신지혜 상임대표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제1야당이 기본소득을 약속한 자체가 의미가 있다"며 "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과의 만나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대전환 조정훈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이제 민주당이 응답할 차례다. 지혜를 한곳으로 모아 세계 최초의 기본소득 국가를 실현하여 국민을 위한 정책을 함께 만들어보겠느냐"고 촉구했다.

다만 민주당 의원들은 통합당이 정강정책에 기본소득을 포함시킨 것만으로 진정성을 확인하기는 어렵다며 평가에는 신중한 태도를 견지했다.

박주민 의원은 "결과적으로 얼마나 진정성을 가지고 정강·정책을 실현하려고 하느냐가 가장 중요하다. 계속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우원식 의원은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통합당이 부동산 관련 3법을 통과시킬 때 보유세를 올린다고 엄청나게 반대해놓고 기본소득 얘기를 하는 것은 난센스"라며 "기본소득을 제대로 하려면 그 방해를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당 전국대의원대회준비위 강령·정책분과 위원장인 유기홍 의원은 "(통합당은) 단어 하나가 포함된 것이지만, 우리는 강령에 전국민고용보험, 실업급여확충 같은 기본소득의 핵심적 내용이 될 구체적 정책까지 포함됐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