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성추문 곤혹' 민주당 성인지 감수성 교육

소속 시의원 또 성추행 의혹 논란…내달 당내 워크숍 갖고 교육 진행
남인순 "죄송하단 말하기도 죄송"…이해찬 "기강 확립하라"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최고위원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최고위원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4일 "죄송하다는 말하기도 죄송하다"며 고개를 떨어뜨렸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을 시작으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지 불과 한 달여 만에 또 다시 소속 부산시의원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탓이다.

민주당 내 젠더폭력대책특별위원장을 맡은 남인순 최고위원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에 민주당이 환골탈태하지 않으면 떠나간 민심이 돌아오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남 최고위원은 "9월 3일에는 당 워크숍을 갖고 성인지 감수성 교육이 진행될 예정이다. 당 소속 의원은 모두 참여 대상"이라며 "이외 지방자치단체장과 지방의원도 이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당헌당규를 개정하고 당내 조직문화를 바꿔나가는 일을 책임감 있게 수행할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가 준비 중인 당헌당규 개정안에는 ▷소속 선출직 공직자·당직자 성평등 교육 1회 의무화 ▷젠더폭력 가해자 영구제명 ▷젠더폭력신고상담 상설화 ▷공직선거후보자 검증위·재심위 여성 50% 이상 배치 ▷원내대표단 여성 30% 규정 등이 담긴다.

남 최고위원 발언 직후 이해찬 대표도 이례적으로 "한마디만 하겠다"며 추가 발언에 나섰다. 그는 "당의 문화와 기강을 바로잡는 것이 중요하다"며 "사무처에서는 각 시·도당에 지침을 엄하게 줘서 교육과 윤리 기강을 확립하라"고 주문했다.

한편, 전날 민주당 부산시당은 윤리심판원을 열고 최근 식당 종업원 강제추행 의혹을 받는 시의원에게 최고 수준 징계인 '제명'을 결정했다. 해당 시의원은 지난 5일 부산 사하구의 한 횟집에서 종업원에게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