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럽 "차기선호도 이재명 19% 이낙연 17%…첫 역전"

이재명 경기지사가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정조달이 답이다! 공정조달제도 도입을 위한 경기도 정책토론회'에서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정조달이 답이다! 공정조달제도 도입을 위한 경기도 정책토론회'에서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처음으로 대권주자 1위에 올라섰다.

한국갤럽이 14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11일부터 사흘간 전국 18세 이상 1천1명에게 '앞으로 우리나라를 이끌어갈 정치 지도자, 즉 다음번 대통령감으로 누가 좋다고 생각하는지'를 물은 결과, 응답자의 19%가 이 지사라고 답해 가장 많았다. 후보자를 제시하지 않고 자유 응답을 받은 결과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로 7개월간 지키던 1위 자리에서 2위로 떨어졌다. 이 의원은 처음으로 이 지사에게 역전을 당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9%),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3%), 무소속 홍준표 의원(2%)이 뒤를 이었다. 5%는 그 외 인물(1.0% 미만 약 20명 포함)이었고, 45%는 특정인을 답하지 않았다.

응답자 특성별로 보면 이재명 지사의 선호도는 여성(13%)보다 남성(25%), 30·40대(30% 내외), 인천·경기(27%) 등에서 높다. 이낙연 의원의 선호도는 남녀(16%·18%) 비슷하고, 광주·전라(45%), 더불어민주당 지지층(37%), 대통령 긍정 평가자(35%) 등에서 높은 편이다.

한국갤럽 측은 "통상 대선 후보는 당내 경선을 통해 선출하므로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이낙연 의원(37%)이 이재명 지사(28%)를 앞서고, 자신이 진보적 성향이라고 말한 사람들 중에서는 양자 선호도가 30% 내외로 비슷하다는 점에서 벌써 우열을 논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8월 11~13일 진행됐으며, 표본추출 방식은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했다. 응답방식은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전국 18세 이상 1천1명을 대상으로 했다. 표본오차는 ±3.1%p(95% 신뢰수준), 응답률은 13%(총 통화 7천871명 중 1천1명 응답 완료)이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