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수해복구 4차 추경 군불…野도 "추경 불가피" 공감

기록적 폭우 수해 피해 늘어나자 이해찬 조만간 예비비 지출 논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록적인 폭우로 피해 규모가 전국적으로 커지자 더불어민주당이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10일 밝혔다.

여당 지도부에서 4차 추경 논의를 공식적으로 언급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박광온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2002년 태풍 때 4조1천억원, 2006년 태풍 때도 2조2천억원 추경을 편성해 투입한 경험이 있다"며 "현재 남은 예비비로 어렵다면 선제적으로 추경을 검토하고 정부에 제안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조만간 긴급 당정협의를 통해 예비비 지출과 추경 편성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박 최고위원은 기자들과 만나 '당에서 추경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돼 있느냐'는 질문에 "당연한 이야기 아니냐"며 "지금 예비비가 2조원 밖에 없는데 피해가 커지면 예비비로 감당이 안 되고 그럼 (추경)하는 게 맞다"고 했다.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추경이 편성될 경우 예상되는 규모에 대해 "예전에 재해 추경했던 정도가 되지 않겠느냐"면서 '3조원대가 되느냐'는 질문에는 "그 정도는 안 될 것"이라고 답했다.

민주당은 당내 의견들을 수렴해 정리한 이후 오는 12일 당정 협의에서 추경 편성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미래통합당을 포함한 야당도 적극적으로 추경 필요성을 강조하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수해 규모가 너무 크기 때문에 그걸 다 충당하려면 추경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추경 편성 필요성을 강조하며 "정부는 수해 지원금 규모를 현실화하고 긴급 생활지원과 금융 지원 등 특단의 대책을 세워달라"고 촉구했다.

정부는 여당을 비롯해 정치권에서 나오는 4차 추경 편성 필요성에 대해 최대한 대응을 자제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