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민주당 지지도 턱밑 추격…단 '0.5%p'차

통합 34.6%(2.9%p↑), 민주 35.1%(3.2%p↓)
통합, 리얼미터 조사 기준 창당 이래 역대 최고치
민주당과 격차, 오차범위 내 0.5%p…역대 최소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지지율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며 더불어민주당을 턱밑까지 추격했다.

리얼미터(YTN 의뢰)가 10일 발표한 8월 1주차(3~7일)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 통합당은 전주보다 2.9%포인트(p) 오른 34.6%, 민주당은 3.2%p 내린 35.1%로 각각 집계됐다.

리얼미터 조사 기준으로 통합당은 창당 이래 역대 최고 지지율을 기록했다. 민주당과의 격차도 오차범위 내인 0.5%p로 바짝 좁혀졌다. 이 역시 창당 이래 역대 최소 격차다.

특히 당정청이 전월세 전환율을 낮추겠다는 입장을 밝힌 지난 5일 조사에서는 통합당 36.0%, 민주당 34.3%를 기록해 하루 기준으로 통합당이 민주당을 추월하기까지 했다.

지역, 성별, 연령대별로 고른 상승 폭을 보였지만 광주·전라(18.7%, 6.0%p↑)에서 지지도 상승이 두드러졌다.

리얼미터는 정부여당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비판 여론이 확산하는 가운데 윤희숙 통합당 의원의 '임대차 3법' 반대 연설 등으로 통합당 지지도가 박스권을 강하게 뚫고 나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도 전주보다 2.5%p 떨어진 43.9%를 기록했다. 부정 평가는 3.0%p 오른 52.4%로 50%를 넘어섰다. 모름·무응답은 3.6%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