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참모진 일괄사의에 "집에 집착한다" 비판

주택처분을 피하기 위한 사표라는 목소리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산하 수석비서관 5명 전원이 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했다. 왼쪽부터 노영민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산하 수석비서관 5명 전원이 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했다. 왼쪽부터 노영민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청와대 참모진 5명이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해 '책임지는 모습'이 아닌 '집에 집착하는 모습'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청와대 수석들의 일괄 사표제출이 지지율 하락이나 부동산 정책의 잡음에 대한 책임이 아닌 다주택 처분을 하지 않으려는 태도라는 것이다.

황규환 미래통합당 부대변인은 8일 논평에서 이들의 사의표명을 "국민들에게는 '직에 책임지는 모습'이 아니라 '집에 집착하는 모습'으로 비춰졌고 다른 공직자들에게는 결국 버티면 된다는 인식만 심어줬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다주택자였던 김외숙 인사수석도 이제는 집을 팔지 않아도 된다"고 비꼬았다.

황 부대변인은 이들 중 일부가 유임될 것이라는 예측에 "유임이 현실화한다면 정부 스스로 '사퇴 카드'를 국민 눈속임용, 면피용으로 사용하려 했다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홍남기 경제부총리, 김현미 국토부 장관, 김상조 정책실장 등 부동산 정책실패에 책임 있는 모든 이들의 사퇴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정책라인 전면 교체를 요구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전날밤 페이스북을 통해 "공직은 짧고 집값은 길다. 시간은 다가오고, 매각은 곤란하며, 판단은 안 어렵다"며 청와대 수석들이 주택 처분을 피하기 위해 사의 표명을 한 것이 아니겠냐는 취지로 비판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9월이 되면 부동산 폭동으로 문 정권이 무너질 거라고 이미 예측한 바 있었지만, 붕괴 순간이 더 빨리 오는 것 같다"며 "청와대는 문 대통령 중심으로 폭주하다가 치명상을 입고 비틀거린다"고 평가했다.

그는 국회 상황에 대해서는 "폭주 기관차처럼 김태년 기관사가 문재인 기차를 초고속으로 탈선 운행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진정성 없이 일회성 이벤트로만 순간을 모면하려는 이미지 정치는 이제 그만 하고 무너지는 국가체제나 다시 바로잡으라"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는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전원이 오늘 오전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괄로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은 강기정 정무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등 모두 5명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들의 사의를 수용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