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사단 '秋풍낙엽'…추미애 2번째 검찰 인사

尹 추천 인사 대부분 승진 탈락…핵심 요직 '빅4' 모두 호남 출신
일각 "식물총장 만든 정치 인사"

윤석열 검찰총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사장급 이상 간부 인사가 발표된 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검사장급 이상 간부 인사가 발표된 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법무부가 7일 검찰 고위간부 인사를 단행하면서 추미애 장관의 측근을 대거 전진배치한 반면 윤석열 검찰총장의 라인을 통째로 배제하면서 가뜩이나 고립무원의 윤 총장 입지가 더욱 축소됐다. 일각에서는 "윤 총장을 '식물총장'으로 만들기 위한 정치 인사"라는 격앙된 반응이 나온다. 윤 총장이 추천한 인사들이 검사장 승진에서 줄줄이 탈락한 것을 놓고도 말들이 많다.

추 장관 취임 후 지난 1월에 이어 두번째 이뤄진 인사에서 이성윤(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을 유임하는 등 친정부 성향이거나 이 지검장 측근이 대거 승승장구했다.

친정권 인사로 분류되는 조남관 법무부 검찰국장(24기)이 대검 차장, 심재철(27기)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이 법무부 요직인 검찰국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 지검장과 함께 윤 총장을 턱밑에서 압박할 수 있는 '카드'라는 분석이다.

반면 '윤 총장의 검사들' 상당수는 물을 먹었다. 특수통인 주영환(27기) 수원지검 성남지청장 등이 승진 인사에서 탈락한 것을 비롯 대부분 좌천 당하거나 제자리에 머물었다.

또 서울중앙지검 이정현 1차장(27기)과 신성식 3차장(27기)이 각각 대검 공공수사부장과 반부패·강력부장으로 승진하면서, 서울중앙지검장과 검찰국장을 포함해 이른바 검찰 내 핵심요직인 '빅4'를 모두 호남 출신으로 채웠다.

대검 부장들의 경우 통상 1년 정도 보직을 유지해왔다는 점에서 6개월 만에 대거 교체한 데는 추 장관 의지가 아니고는 설명이 되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추 장관이 '검언 유착' 의혹 등 검찰 수사를 둘러싼 논란과 정치적 공방을 정면돌파 하겠다는 의지를 인사로 담아내면서 추 장관과 대척점에 서온 윤 총장은 사면초가에 빠졌다.

검찰 안팎에선 이달 중후반으로 예상되는 고검검사급(차장·부장검사)을 대상으로 한 중간간부 인사에서도 이 같은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윤 총장의 수족이 완전히 떨어져나가면서 혈혈단신의 상황에 빠져드는 것을 배제할 수 없을 것이란 얘기다.

한 전직 검사장은 "친정부 성향의 검사들을 대거 승진시켜 요직에 발탁한 것은 전례를 찾기 힘들다"며 "윤 총장 견제를 위한 인사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