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촉발 지열발전 제대로 조사를"

경북 포항시의회 '포항지진 시행령 개정' 항의 집회 동참
간담회 통해 중앙부처 건의 방문 및 항의 집회 일정 논의
시추기 소유권 가진 신한캐피탈, 며칠간 시추기 철거 중단키로

포항시의회 전경. 매일신문DB 포항시의회 전경. 매일신문DB

경북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및 지열발전 시추기 철거 반대(매일신문 4일자 8면 등)와 관련해 포항시의회가 4일 중앙부처를 상대로 강경 대응방안을 준비하기로 했다.

포항시의회는 이날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 간담회를 열고 현재 시추기 철거 보류 현황, 개정안 반대 등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는 만큼 의회가 발 빠르게 움직여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중앙부처 항의 방문, 피해지역 이외 지역구 주민 의견 제출 독려 등 의회 차원의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포항시의회는 촉박한 의견 제출기간을 감안해 지역구별로 자생단체 등을 통해 의견 제출 참여방법을 홍보하고, 피해지역 이외의 곳도 주민들이 관심을 가질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솔선수범할 것을 전 의원에게 주문했다.

또한 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의 투쟁 일정을 공유해 시민 참여를 호소하기로 했고, 집회 및 중앙부처 방문 일정 등이 협의되는 대로 전 의원이 동참하기로 결의했다. 아울러 7일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를 개최해 시추기 철거 보류 등의 현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은 "피해 주민의 희생을 강요하는 70% 지급과 한도 명시 조항은 마땅히 철회돼야 한다"며 "개정안 저지를 위해 시민 모두가 투쟁해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포항시에 따르면 시추기 소유권을 가진 신한캐피탈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협의 끝에 며칠간 시추기 철거를 중단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신한캐피탈 측과 철거 완전 중단을 위한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