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진상 조사결과 지켜보자"

대통령이 어떤 언급 내놨는지 대해서는 "발언 다 공개할 수 없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뒤)이 14일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가 열리는 청와대 영빈관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뒤)이 14일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가 열리는 청와대 영빈관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15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서울시가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한 만큼 차분히 조사 결과를 지켜볼 때"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출입기자들과 만나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후 문재인 대통령이 무슨 말을 했는가'라는 물음에 대해서는 "대통령의 모든 발언을 다 공개할 수는 없다"고도 했다. 박 전 시장과 관련된 사안에 대해 청와대가 휘말려 들어가서는 안 된다는 경계의 의미로 분석된다.

이 관계자는 "피해자에게 2차 가해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이미 내놨다"며 박 전 시장을 고소한 전직 비서의 '신상 캐기' 등에 따른 추가 피해 가능성을 우려했다.

청와대는 최근 일부 네티즌들이 청와대에 '김지은입니다'라는 제목의 책을 보냈다가 반송당해 논란이 되고 있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