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박원순 성추행 의혹, 인권위서 조사해야"

인권위원회 차원 조사 촉구, 당 지도부 쉬쉬하는 분위기 속 소신 밝혀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에 도전하는 김부겸 전 의원이 14일 오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에 도전하는 김부겸 전 의원이 14일 오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김부겸 전 의원이 15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아직 한쪽 당사자의 이야기만 있는데, 객관적인 기관에서 진상조사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 인터뷰에서 진상조사를 맡아야 할 기관으로 "서울시인권위원회 혹은 인권위원회 정도일 것"이라며 조사기관도 특정했다.

미래통합당이 의혹에 대한 특별검사 및 특임검사 수사 필요성을 주장하는 데 대해서는 "정쟁이나 정치적 거리로 삼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그렇게 몰고 가는 것은 고인에 대한 예의도 아니고, 고소인의 뜻도 아니다"라고 했다.

김 전 의원은 "고소인은 자신이 주장했던 부분들이 객관성을 띠고 있고, 실체적 진실이 있다는 부분을 확인하는 쪽에 있는 것"이라며 "정쟁이 돼서 다짜고짜 (의혹을) 기정사실화하고, 말을 함부로 하면 자칫 사자명예훼손이 된다"고 지적했다.

또 "고소인 입장도 제대로 살피지 않으면 2차 가해가 된다는 지적도 있다. 섣부른 예단은 삼갔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전날 부산시당위원장인 전재수 의원이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민주당은 후보를 안 내는 게 맞다"고 발언한 데 대해서는 "상황을 변경할 수밖에 없다면, 국민에게 충분히 설명하고 비판은 감내해야 한다"고 언급, 후보를 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