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4% "박원순 성추행 의혹 진상조사 필요"

20·30대 조사 필요 응답 70%이상

리얼미터 리얼미터

국민의 60% 이상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해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14일 전국 1천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응답자의 64.4%는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조사가 불필요하다는 응답은 29.1%였다. 6.5%는 잘 모른다고 답했다.

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자 중 조사가 필요하다는 답변이 41.4%로 절반 이하였다. 조사가 불필요하다는 응답(50.8%)이 과반이었다.

열린민주당 지지자도 '조사필요'(42.9%)보다 '조사 불필요'(45.2%) 응답률이 높았다.

반면 미래통합당 86.7%, 정의당 71.4%, 국민의당 66.4% 등 다른 정당 지지층에서는 조사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훨씬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모든 연령대에서 '조사 필요' 답변이 절반을 넘었다. 특히 20대(76.1%)와 30대(70.8%)에서 70% 이상으로 높게 나타났다.

권역별로도 모든 지역에서 조사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많았다. 경기·인천에서 '조사 필요' 응답이 69.2%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대구·경북(67.0%), 서울(64.9%), 대전·세종·충청(62.5%), 부산·울산·경남(62.0%), 광주·전라(51.3%) 순으로 집계됐다.

오마이뉴스 의뢰로 진행된 이번 조사는 전국 만18세 이상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무선(80%)·유선(20%)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6.1%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이번 조사 결과로 국민 상당수가 박 시장이 고인이 됐음에도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음이 확인됐다.

현재 통합당은 청문회, 국정감사, 특검 등을 거론하고 있다. 민주당 내부에서도 서울시 등에 대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어 국민들이 원하는 방식의 조사가 진행될지도 주목된다.

한편 서울시는 15일 오전 11시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의 입장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시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비서실에서 근무한 여성을 지속적으로 성추행 했다는 의혹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또 피해 여성의 주장을 서울시에서 묵살했다는 의혹에 해명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