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인권위서 박원순 사건 진상조사 필요…특검은 반대'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김부겸 전 의원은 15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서울시인권위원회나 인권위원회에서 진상을 밝혀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아직 한쪽 당사자의 이야기만 있는데, 객관적인 기관에서 진상조사를 할 필요가 있다"면서 진상조사를 맡아야 할 기관으로 서울시인권위원회 또는 인권위원회 를 꼽았다.

또 "(박원순 성추행 의혹을) 정쟁이나 정치적 거리로 삼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그렇게 몰고 가는 것은 고인에 대한 예의도 아니고, 고소인의 뜻도 아니다"라며 미래통합당에서 주장한 '특별검사 및 특임검사 수사 필요성'에 대해 반대했다.

김 전 의원은 "고소인은 자신이 주장했던 부분들이 객관성을 띠고 있고, 실체적 진실이 있다는 부분을 확인하는 쪽에 있는 것"이라며 "정쟁이 돼서 다짜고짜 (의혹을) 기정사실화하고, 말을 함부로 하면 자칫 사자명예훼손이 된다"고 말했다.

이에 덧붙여 "고소인 입장도 제대로 살피지 않으면 2차 가해가 된다는 지적도 있다. 섣부른 예단은 삼갔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전재수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이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민주당은 후보를 안 내는 게 맞다"고 발언한 데 대해서는 "부산시장 선거만 볼 수 없는 게 중앙당의 고민"이라고 했다.

김 전 의원은 "대한민국 수도와 제2도시의 수장 자리에 여당이 아무 영향을 발휘할 수 없게 되면 민심이 상상 이상 물결칠 것이다. 상황을 변경할 수밖에 없다면, 국민에게 충분히 설명하고 비판은 감내해야 한다"고 했다. 서울과 부산 시장의 보궐선거에 민주당 후보를 내세울 필요성을 또 다시 강조한 언급이다.

김 전 의원과 함께 민주당 당권 경쟁을 벌이고 있는 이낙연 의원의 경우 대선 출마를 위해 내년 4월 재보선 직전 당대표직을 사임해야 하는 문제가 발생한다는 지적과 관련, 김 전 의원은 "그런 예상되는 난제가 자꾸 중첩되지 않나, 문제가 풀리는 게 아니고"라며 "이 문제는 이 의원에게 직접 물어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