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도부 첫사과…김해영 "2차 가해 안된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여당 내에서 처음으로 박원순 서울시장 관련 사과의 뜻을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13일 박 시장의 영결식 이후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수도 서울이 예상치 못하게 권한대행 체제에 돌입하게 됐다"며 "당의 일원으로 서울시민과 국민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는 박 시장의 죽음 이후 당 차원에서 나온 첫 사과 발언이다.

김 최고위원은 "박 시장의 죽음을 애도한다. 시민 운동가로서 헌신한 점을 누구도 부인하기 어렵다"면서도 "피해 고소인에 대한 비난, 2차 가해는 절대 있어선 안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울시정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게 민주당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향후 당 소속 고위 공직자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 차원의 성찰과 대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성추행 혐의로 지난 8일 고소됐다. 박 시장을 고소한 전 비서 측은 13일 오후 2시에 서울 '은평 여성의 전화' 사무실에서 관련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