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영천시의회, 의장단 선출 및 배정 둘러싼 갈등으로 파행 지속

당리당략 자리 싸움에 후반기 원구성 지지부진...파열음만 내는 무책임한 의정상 비난

영천시의회 전경. 매일신문DB 영천시의회 전경. 매일신문DB

경북 영천시의회가 제8대 후반기 의장단 선출을 둘러싼 갈등으로 파행을 지속하고 있다. 미래통합당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간 당리당략에 따른 자리 싸움, 무소속 의원들의 수수방관 속에 협치는 사라지고 파열음만 내는 무책임한 의정상을 보여주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영천시의회는 이달 1일과 2일 임시회를 열어 의장과 부의장, 3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하는 원 구성에 나섰으나 실패했다. 오는 16일까지 원 구성을 위한 임시회 개최 날짜를 다시 잡기로 했으나 성사 여부는 미지수다.

민주당 의원들은 부의장 및 상임위원장 1석을 요구한다. 하지만 통합당 의원들은 상임위원장 1석만 양보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의견 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무소속 의원들 역시 통합당에 불만을 드러내면서도 뒷짐만 지고 있다.

8대 영천시의회는 출범 당시 통합당(당시 자유한국당) 6석, 민주당 3석, 무소속 3석이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무소속이던 김선태 의원의 통합당 입당으로 현재는 통합당 7석, 민주당 3석, 무소속 2석이다. 전반기 때는 통합당이 의장과 상임위원장 2석, 민주당에서 부의장과 상임위원장 1석을 가져갔다.

8대 영천시의원 12명에게 지난 2년간 지급된 의정활동비와 업무추진비 등 시민 혈세는 10억원 안팎에 달한다. 그러나 이들이 발의한 조례안은 9건에 불과하다. 시민 실생활과 밀접한 조례안은 행복택시 운행 및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예방 등 단 2건에 그쳤다.

영천시민들은 "협치를 통해 집행부에 대한 견제와 감시 역할을 해야 할 시의원들이 자리 싸움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사태로 힘든 지역경제와 시민을 생각해서라도 본연의 기능과 업무에 보다 충실해야 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