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허영구 원장에 대한 의사자 지정" 청원서 국회 제출

"코로나 사태에 맞서다 유명을 달리 한 고(故) 허영구 원장, 의사자 지정" 청원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함께 2만2천954명 서명, 통합당 소속 국회의원 13명 동참

고(故) 허영구 원장에 대한 의사자 지정 청원이 8일 국회에 제출됐다. 고(故) 허 원장의 고향이 지역구인 송언석 통합당 의원(경북 김천, 오른쪽)과 고교동문인 정희용 통합당 의원(경북 고령성주칠곡)이 청원서류를 국회사무처에 제출하고 있다. 송언석 의원실 제공 고(故) 허영구 원장에 대한 의사자 지정 청원이 8일 국회에 제출됐다. 고(故) 허 원장의 고향이 지역구인 송언석 통합당 의원(경북 김천, 오른쪽)과 고교동문인 정희용 통합당 의원(경북 고령성주칠곡)이 청원서류를 국회사무처에 제출하고 있다. 송언석 의원실 제공

코로나 사태에 맞서 환자의 건강을 위해 헌신하다 유명을 달리한 고(故) 허영구 원장에 대한 의사자 지정 청원이 8일 국회에 제출됐다.

미래통합당 소속 송언석 의원(김천) 대표청원, 윤두현 의원(경산) 대표소개로 제출된 청원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등 2만2천954명이 서명했고, 통합당 소속 의원 13명이 동참했다.

코로나19 확산이 절정으로 치닫던 지난 2월과 3월 고 허 원장은 전염병 확산 차단을 위해 휴원을 하지 않고 평소보다도 더 활발한 진료활동을 하며 위급한 환자를 돌봤다. 하지만 단 한 명의 환자라도 더 진료하기 위해 노력했던 허 원장은 자신이 코로나19에 감염돼 결국 목숨을 잃었다. 코로나19로 인한 의료진의 첫 번째 사망 사례였다.

안경숙 경산시 보건소장은 "코로나19 환자로 보건소에서 일반 환자 진료를 할 수 없었던 상황에서 환자를 의뢰하면 흔쾌히 받아주던 분이며, 코로나19 사태 대처에 크게 기여하신 분"이라며 허영구 원장의 죽음을 진심으로 애도했다.

송언석 의원은 "적극적 의료행위를 하다가 희생되신 고 허영구 원장은 의사자로 지정되어야 마땅하다"며 "국내 의료진들의 헌신을 기억하고 계승하기 위해 허영구 원장을 의사자로 지정되는 그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