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미래통합당 청와대 향해 집중 포화

청와대로 공세 집중시켜 정부 실정 조명 극대화 방침
청와대를 소관하는 상임위인 운영위에 곽상도 등 저격수 중점 배치
그 다음 집중공략 대상은 추미애 장관 나오는 법사위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인국공(인천국제공항) 공정채용TF'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종배 정책위의장, 주호영, 하태경 위원장, 김재섭 위원.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인국공(인천국제공항) 공정채용TF'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종배 정책위의장, 주호영, 하태경 위원장, 김재섭 위원. 연합뉴스

국회로 돌아온 미래통합당이 6일 청와대를 정조준하고 나섰다. 청와대를 소관 기관으로 하고 있는 국회 운영위원회에 초선 원내부대표들 대신 3선인 김도읍·김태흠·박대출 의원과 재선인 곽상도(대구 중남)·김정재(포항북)·이양수 의원 등 통합당 내 '저격수'들을 집중 배치, 화력을 키웠다.

운영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일하는 국회법',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 추천위원회 운영규칙안 등이 다뤄진다. 재선 이상급 공격수를 내세워 이를 적극 저지한다는 전략을 통합당이 세운 것이다.

통합당이 청와대로 공세를 집중하는 것은 여당의 의사 결정이 모두 청와대에서 나오고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여당과 다툴 것이 아니라 청와대와 겨뤄야 하는 만큼 운영위에 '저격수'를 집중배치, 청와대를 직접 겨누겠다는 원 운영 전략이다.

통합당은 또 운영위 다음으로 법사위 활동에 주력할 계획이다. 법사위에서는 검언유착 의혹 수사를 두고 윤석열 검찰총장을 상대로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 집중적으로 공세를 편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법사위 경험이 풍부한 율사 출신 3선 김도읍 의원을 간사로 내정했다.

통합당은 검언유착 의혹에 대한 특검 도입도 성사시킬 방침이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누구나 승복할 수 있는 수사 수단은 특검 제도밖에 없다. 추 장관이 먼저 특검을 요청하지 않을 때는 국회가 나서서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코앞에 둔 정보위에는 통합당이 전문가를 배치했다. 당연직인 주 원내대표 외에 3선인 하태경 의원과 경찰청 정보국장 등을 지낸 재선 이철규 의원, 박근혜 정부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을 지낸 외교관 출신 초선 조태용 의원이 명단에 올랐다.

김정재 김정재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 매일신문DB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 매일신문DB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