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 "정부 3차 추경, 대구 패싱 심각"

[여의도 브리핑] "대구 소상공인, 중소기업 존폐기로… 합리적인 예산과 정책 집행해야"

김승수 미래통합당 의원 김승수 미래통합당 의원

김승수 미래통합당 의원(대구 북을)은 5일 "역대 최대 규모인 35조1천억원에 달하는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앞장선 대구가 배려를 받기보다 오히려 패싱을 당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날 김 의원에 따르면 3차 추경안에서 대구 10개 감염병전담병원 의료인력의 위험수당 311억원 중 120억원만 반영됐다.

또 대구시가 건의한 '영남권 감염병 전문병원' 추가 설립 설계비 23억원도 반영되지 못했고, 지역 대표 국책사업인 '대구산업선 철도건설' 기본설계비는 99억원 가운데 89억원이 삭감됐다.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대구에는 지난 3월 특별재난지역 선포 이후 1, 2차 추경 예산 24조원 중 1조4천억원만 배정됐다는 게 김 의원의 지적이다.

김 의원은 "대구의 소상공인, 중소기업은 존폐기로에 서 있고 생계 터전을 잃어버릴 상황에 놓였다"며 "지역 간 불균형을 야기하는 편파적인 행태를 당장 중단하고 특별재난지역에 맞는 합리적인 예산 배정과 정책을 집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