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훈 "文정부 공공기관 정규직화…신규채용 감소 등 우려"

[여의도 브리핑] 2017년 3천524명, 2018년 2만2천826명, 2019년 3만2천487명 전환 급증

김상훈 미래통합당 의원 김상훈 미래통합당 의원

김상훈 미래통합당 의원(대구 서구)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공공기관 대규모 정규직화로 신규채용 감소와 노조 간 갈등 발생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5일 밝혔다.

김 의원이 이날 국회예산정책처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체 공공기관 자회사 등에 소속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은 문재인 정부 출범 전인 2014년에는 0명, 2015년 3명, 2016년 0명 등에 그쳤다.

그러나 현 정권 출범 이후 2017년 3천524명 전환을 시작으로 2018년 2만2천826명, 2019년 3만2천487명으로 급증했다.

특히 공공기관 고유 업무가 아닌 청소·경비업 등 소속 외 인력을 대규모로 정규직화하는 것은 문 대통령의 '공공부문 일자리 81만 개 늘리기' 공약을 위한 것 아니냐는 게 김 의원의 지적이다.

김 의원은 "청년들의 신규채용 역시 줄어들고 기존 정규직 노조와 새롭게 전환된 정규직 노조 조합원 간 임금 격차 등 갈등도 다분하다"며 "대책 없는 정규직화 추진이 아닌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