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낙동강 유역 이해 관계자 협의 뒤 결론”

‘대구 취수원 이전 원점’ 매일신문 보도에 “다양한 대안 검토”

환경부가 3일 낙동강 유역 이해 관계자들의 협의 뒤 대구 취수원을 결론 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대구시민들의 식수원인 낙동강 물의 수질검사를 위해 원수를 채취하는 모습. 매일신문 DB 환경부가 3일 낙동강 유역 이해 관계자들의 협의 뒤 대구 취수원을 결론 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대구시민들의 식수원인 낙동강 물의 수질검사를 위해 원수를 채취하는 모습. 매일신문 DB

환경부가 '구미산단 폐수 무방류 시스템이 사실상 도입 불가됨에 따라 대구 취수원 이전 문제가 원점으로 돌아갔다'는 매일신문 보도(2일 1·2면, 3일 27면)에 대해 3일 별도 보도설명 자료를 내고 "유역 내 이해 관계자들의 협의를 거쳐 방안을 마련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부는 이어 "낙동강 유역 통합 물관리 방안과 관련해 특정 대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거나 배제하는 것으로 결론을 내린 바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낙동강 유역 통합 물관리 방안 마련을 위해 다양한 대안을 중립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유역 내 이해 관계자들의 협의없이 확정 발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부는 지난 2018년 '대구 수돗물 과불화화합물 검출 사태'가 터진 뒤 무방류 시스템 도입을 제안했다.

이후 무방류 시스템 관련 타당성 용역에 들어갔으며 이달 내 결과 발표를 앞두고 있다.

본지는 용역에서 무방류 시스템 도입 시 슬러지 폐기물 처리, 운영비 부담 등 문제에 대한 대책 마련이 어려워 사실상 도입 불가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한 바 있다.

무방류 시스템은 하·폐수를 최종 처리해 처리수를 하천이나 해역 등 외부로 방류하지 않으면서 전량 재순환하거나 재활용 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