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녀 잠수사들 일일이 잠수해 전복 해삼 방류

마을어장 10곳에 81만 마리 먹이 풍부한 곳 찾아 생존율 높여

경북 영덕군 어촌계 해녀와 잠수사들이 직접 물에 들어가 전복과 해삼 종자를 방류하고 있다. 영덕군 제공 경북 영덕군 어촌계 해녀와 잠수사들이 직접 물에 들어가 전복과 해삼 종자를 방류하고 있다. 영덕군 제공

경북 영덕군은 최근 전복과 해삼 종자 81만 마리를 해녀와 잠수사들이 일일이 잠수하는 방식으로 방류했다.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다.

어촌계원들은 지난달 28일과 29일, 이달 2일 등 사흘에 걸쳐 남정면 구계리, 축산면 경정1리 등 마을어장 10곳에서 어린 전복 해삼 종자 먹이가 풍부한 곳을 찾아 방류했다.

방류 종자는 영덕지역 내 종자생산업체에서 생산한 건강한 우량 종자로 자연 증식을 통해 3~4년 뒤 성체로 자란다. 영덕군은 이들 종자들이 어업인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영덕군은 갯녹음현상으로 인해 감소하고 있는 마을어장 내 수산자원 증대를 위해 경상북도 수산자원연구원의 무상 방류 및 수산종자 매입 방류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안일환 영덕군 해양수산과장은 "경제성 있는 다양한 어패류의 지속적 방류를 통해 풍부한 수산자원 증대에 힘쓰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