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전 국토의 19%로 시·도 중 면적 1위

2020년 지적통계연보…50년 간 국토면적 여의도 821배 증가

지난 50년 동안 산림·농경지는 줄고, 도로·철도용지 등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50년 동안 산림·농경지는 줄고, 도로·철도용지 등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50년간 국토 면적이 2천382㎢ 증가해 여의도 면적의 821배 넓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면적이 가장 큰 광역자치단체는 경북으로 국토의 19.0%인 1만9천33㎢이고, 기초단체로는 강원 홍천군 1천820㎢(1.8%)로 1위였다.

국토교통부는 국토정책 수립과 행정업무 활용에 기초가 되는'2020년 지적(地籍)통계연보(2019. 12. 31. 기준)' 를 발간한다고 3일 밝혔다.

지적통계는 지적공부(토지·임야대장)에 등록된 면적 등을 기초로 행정구역(시·도 및 시·군·구)별, 지목(토지의 종류)별, 소유 구분별 등 우리나라의 총 면적 및 필지 수를 집계해 매년 공표하는 국가승인통계다. 1970년 최초 작성됐으며 올해로 공표 50주년을 맞았다.

'2020년 지적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전국 지적공부에 등록된 면적은 10만401㎢(약 3천899만 필지)로 최초 작성된 1970년 지적통계와 비교할 때 전 2천382㎢ 증가했다. 이는 여의도 면적의 약 821배에 달하는 규모다.

면적이 증가한 주요 사유는 간척사업, 농업개발사업, 공유수면매립 등 각종 개발사업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대구시 면적은 883.5㎢로 달성군(426.7㎢)이 가장 넓었고, 중구(7.1㎢)가 가장 좁았다. 지목 별로는 ▷임야 472.3㎢ ▷도로하천 103㎢ ▷대(垈) 90.0㎢ ▷답(沓) 72.7㎢ ▷전(田) 39.3㎢ 등이었다.

경북에서는 안동시가 1천552.1㎢로 면적이 넓은 자치단체 1위였다. 울릉군을 제외하고 고령군이 384.1㎢로 가장 좁았다. 경북 전체의 지목을 보면 임야가 1만3천570㎢으로 전체의 71.3%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는 ▷답 1천730.7 ㎢ ▷전 1천242.9 ㎢ ▷기타 1천166.3 ㎢ 등의 순이었다.

전국적으로 지난 50년간 주요 지목별 면적 증감추이를 살펴보면 산림 및 농경지(임야·전·답·과수원)는 여의도 면적의 1천857배인 5천386㎢ 감소했다. 반면 도로 및 철도용지는 1천878㎢ 증가했는데 이는 1970년대 이후 산업화 및 도시화 영향 때문으로 분석된다.

비율로 환산하면 ▷임야 11.7% ▷전 19.2%, ▷답 11.7% 감소 ▷대 203% ▷도로는 215% ▷철도는 155% 증가했다.

지난해 지적통계 기준으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지목은 임야로 63%이고, 다음으로 답 11.1%, 전 7%이다. 즉, 산림 및 농경지가 우리나라 면적의 약 81%를 차지하고 있다.

손종영 국토부 공간정보제도과장은 "지적통계가 각종 토지 관련 정책수립, 조세부과 및 학술연구 등 보다 다양한 분야의 기초자료로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공공기관, 도서관, 학교 등 280여 기관에 배부할 계획"이라며 "정확하고 신뢰도 높은 지적통계 작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