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윤미향 감싼 女단체, 할머니 편 섰어야"

"진상도 파악하기 전에 스크럼부터 짜고 집권여당 당선자 옹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5일 오전 미래통합당 유의동·오신환 의원 주최로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1대 총선을 말하다! 길 잃은 보수정치, 해법은 무엇인가?'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5일 오전 미래통합당 유의동·오신환 의원 주최로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1대 총선을 말하다! 길 잃은 보수정치, 해법은 무엇인가?'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중권(사진) 전 동양대 교수가 25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일부 여성단체들의 태도에 비판하고 나섰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과거에도 어느 정도 편파성은 있었지만, 요즘은 단체든 매체든 무슨 충성경쟁을 하듯이 아주 노골적으로 당파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여성단체도 마찬가지, 이런 문제 터지면 여성단체에서 할머니 편에 서서 정의연(정의기억연대)을 향해 모든 것을 투명하게 해명할 것을 촉구하는 게 맞지 않나"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34개 여성단체에서 진상도 파악하기 전에 일단 스크럼부터 짜고 집권여당의 당선자를 옹호한다"고 쏘아붙였다.

그는 "이들의 수고를 기리기 위해 '민주어용상'을 제정하는 게 어떨까"라며 "트로피도 만들자. 효자손 모양으로, 각하 가려운 데 긁어 드리라는 뜻에서"라고 꼬집었다.

앞서 참여연대,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전국 330여개 단체는 지난 14일 성명을 내고 "근거 없는 의혹 제기와 여론몰이는 중단돼야 한다. 제기된 의혹과 논란은 크게 왜곡됐다"며 정의연 활동을 지지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