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대책위원장 "허위사실 유포, 김정재 후보 고발"

포항지청에 고발

김정재 김정재

포항 시민단체가 4·15 총선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9일 김정재 미래통합당 후보를 검찰에 고발했다.

임종백 포항흥해지진피해대책위원장은 이날 "포항 북구의 김정재 후보가 정부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인 2017년 포항지진은 자연재해라고 주장했다"며 "이는 유권자들의 정확한 판단을 흐리게 한 허위사실 유포에 해당한다"고 대구지검 포항지청에 고발장을 냈다.

그는 "김 후보가 정부합동조사단에서 '포항지진은 촉발지진'이라고 발표하자 그제야 세월호법을 베낀 알맹이 없는 포항지진특별법을 발의했다"고 했다.

또한 "김 후보가 지열발전소 운영 등에 관한 모든 자료를 갖고 있다는 내용과 더불어민주당은 포항지진특별법을 절대로 통과시키지 않는다 등의 주장도 명백한 허위"라고 강조했다.

임 위원장은 "김 후보가 포항시에 가장 큰 피해를 입힌 포항지진 원인규명에 최선을 다하지 못했음에도 선거에 당선되는 것에만 몰두해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면서 "현재뿐만 아니라 미래의 공정한 선거풍토를 위해서 김 후보의 행위는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법적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