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19일까지 2주 연장

정부, 1일 확진자 50명 이내 목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마친 후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마친 후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5일까지 시행하기로 했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19일까지 2주간 연장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화됐다고는 하나 해외 유입과 산발적 지역사회 감염 사례가 지속하고 있기 때문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본부장 정세균 국무총리)는 종교시설과 체육시설 등 일부 업종의 운영 제한 조치를 19일까지 2주 연장한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종교시설 ▷일부 유형의 실내 체육시설(무도장, 무도학원 체력단련장, 체육도장) ▷클럽·유흥주점 등 유흥시설 ▷지방자치단체가 정하는 추가 업종(PC방·노래방·학원 등)은 19일까지 운영 중단을 지속하게 된다.

불가피하게 운영해야 할 경우 1∼2m 거리 두기, 마스크 착용하기 등 방역 당국이 정한 준수사항을 따라야 한다.

이와 함께 요양병원, 정신병원, 교회 등을 대상으로 환자 발생 시 초기에 찾아내서 감염 확산을 차단할 수 있는 집단 방역체계를 구축한다.

중대본은 공동체 내 방역책임자를 지정해 이들이 공동체 내 유증상자 발생 여부를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발생 확인 시 방역 당국에 신고하는 의무를 부여한다.

아울러 안전보호앱 의무화, GIS 통합 상황판을 통한 실시간 이탈자 관리, 주민신고제 등 자가격리 실효성을 제고해 해외유입 환자 관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정부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감염 규모를 우리 보건의료체계가 일상적으로 감당할 수 있는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 50명 내외 수준까지 감염 규모를 줄이는 것을 목표로 제시했다.

박능후 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앞으로 일정기간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속할 수밖에 없는 상황임을 이해해주시고 힘들더라도 우리 모두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계속 동참해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에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가 현재 시행 중인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해 "앞으로 일정 기간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속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대본 회의에서 이 같이 말하고 "방역과 의료전문가 의견과 지역사회 의견도 다르지 않다"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